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트롯 전국체전' 몰표 받은 한강? 금메달 누가 될까(종합)

입력 2021.02.20 08:00 수정 2021.02.20 08:00

TOP8의 결승전, 20일 밤 9시 15분 방송
우승자 누가 될까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트롯 전국체전' 우승 후보들이 결승전을 앞둔 설렘과 각자가 뽑은 예상 금메달에 관해 밝혔다.


KBS2 '트롯 전국체전'은 20일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하루 전인 19일 오후 TOP8 재하, 진해성, 최향, 한강, 신승태, 김용빈, 오유진, 상호&상민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트롯 전국체전' 몰표 받은 한강? 금메달 누가 될까(종합)

만약 금메달을 따게 된다면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재하는 "금메달을 따게 될지 모르겠지만 허락을 해주신다면 콘서트에서 어머니와 듀엣 무대를 꾸며볼 생각을 하고 있다"고, 한강은 "1억 원 상금을 받게 되지 않나. 특별하게 여기 계신 분들과 듀엣 앨범을 제작한다든지 감독, 코치님과 듀엣을 한다든지 제작비로 써서 팬 분들께 음악으로 보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봤다"고 말했다. 김용빈은 "1인 콘서트를 해보고 싶다"고 했으며 이상민은 "현실적으로 뒷바라지를 해오신 부모님을 위해 쓰고 싶다. 특히 아버님 차가 오래 됐다. 아버지는 차를 바꿔드리고 어머니는 백을 사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신승태는 "부모님이 여태까지 저를 지지해주시고 도와주셨다. 부모님께 고스란히 드리겠다. 그 이후 결정은 부모님이 하시는 걸로 하겠다"고 했으며 최향은 "노래로 사랑을 많이 받았으니 뜻깊고 의미있는 사연을 받아서 노래로 보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오유진은 "주변 분들이 제가 색소폰을 언제 부는지 많이 물어보셔서 금메달을 따면 잘 하는 곡을 뽑아서 완곡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했고, 진해성은 "팬들이 많지는 않지만 조금 늘었다. 전봇대나 아파트 입구에 전단지를 많이 붙이시더라. 정성이 정말 대단한 것 같다. 팬들을 위해 제가 다시 해드리는 공약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방송이 되면서 인지도가 넓어진 걸 실감하고 있다. 재하는 "어머니 심부름을 다녀오다가 정육점 사장님이 '재하 씨 아니냐. 왜 여기서 장을 보고 있냐'라고 하더라. 감사한 마음에 사진을 같이 찍어드린 경험이 있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진해성은 "프로그램의 힘이 대단하구나 느낀 게 동네 슈퍼나 식당에 가면 사장님들이 알아보고 노래 잘 들었다고 하신다"며 평소에도 메이크업을 하고 다녀야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트롯 전국체전' 몰표 받은 한강? 금메달 누가 될까(종합)

상호&상민은 개그맨에서 트로트 가수로 영역을 확장했다. 이상호는 "'이제 개그계를 떠나라, 트로트 가수가 됐구나, 축하한다'며 많은 동료들이 축하한다고 연락이 왔다. 저희를 보고 용기를 얻으신 분들이 많더라. '노력하면 된다, 할 수 있다는 걸 느껴서 고맙다'는 메시지도 받고 댓글도 많이 봤다"며 고마워했다.


결승전 라이벌을 묻자 재하는 신승태를, 신승태는 한강을, 한강은 진해성을, 진해성 역시 한강을 지목했다. 자신을 제외하고 우승 후보로 예측하는 사람에 대해 재하와 진해성, 신승태, 최향이 나란히 팬층이 넓은 한강을 택했다. 4명의 지목을 받은 한강과 조카-삼촌 케미를 보여준 오유진은 진해성을 꼽았다. 이상호는 신승태, 김용빈은 재하라고 각각 답했다.


10대 소녀인 오유진은 "걸그룹 데뷔 제안을 받는다면 장르를 전향할 생각이 있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오유진은 "걸그룹이 될 생각은 아예 없다"라고 딱 잘라 말하면서 "트로트를 좋아해서 참가를 했고, 요즘 노래는 뭔 말인지 잘 모른다. 제일 중요한 춤이 안 돼서 걸그룹은 도저히 안 되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8팀 모두에게 '트롯 전국체전'은 큰 의미가 있다. 재하는 "20대의 마지막 한 줄기 빛 같은 프로다. 음악적으로 많이 몰랐고, 트로트를 포기해야되나, 역시 아니었나 생각을 했는데 '트롯 전국체전'을 하면서 자신감도 얻고 좋은 분들도 사귀게 돼서 한 줄기 빛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한강은 "성장을 위해 지원을 하게 됐고, 많은 성장을 했다고 스스로 생각한다. 제작진이나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드려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털어놨다.


'트롯 전국체전' 몰표 받은 한강? 금메달 누가 될까(종합)

김용빈은 "올해 서른이 됐다. 활동을 오랫동안 못하고 있었는데, 재기를 하고 세상 밖에 나올 수 있던 무대여서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신승태는 "트로트에 첫 발을 내디딘 프로다. 혼자 시작했다면 외로운 길이었을텐데 우리 동료들이 생겨서 너무 감사드린다. 우리 다같이 끝까지 노래하는 가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상호는 "비유하자면 저희 부모님 같은 프로다. 상호&상민을 트로트 가수로 다시 태어나게 해준 프로 같다. 그래서 좀 더 잘 돼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겠다"고 했으며 이상민 또한 "갓난아기와 같다. 두 발로 당당하게 걸어 나갈 수 있는 당당한 트로트 가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최향은 "제 또래 친구들이 공감할 수 있을텐데, 제 나이에 사회에 발을 디디려고 할 때 어떤 길로 가야할지 방향성을 잃었을 때 제 모습이 흐려졌었다. '트롯 전국체전'을 만나서 확신과 믿음을 심어주어서 감사한 프로그램"이라고 정의했다. 오유진은 "제 인생에서 가장 멋진 도전을 한 곳이라고 생각한다"며 나이답지 않은 답변으로 감탄을 이끌어냈다. 마지막으로 진해성은 "하늘에서 주신 기회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 트로트 가수들이 설 수 있는 공간이 많이 없다. '트롯 전국체전'이 생겨서 도전할 수 있어서 하늘에서 주신 기회 같다.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