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홈타운' 스릴러 방식 파괴, 낯설지만 흡입력 강할

입력 2021.09.15 16:01 수정 2021.09.15 16:01

스릴러의 묘미와 섬뜩한 공포
유재명·한예리·엄태구·이레가 선보일 미스터리
22일 밤 10시 30분 첫방송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홈타운'이 흡입력 강한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로서 출사표를 던진다.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연출 박현석/극본 주진)은 15일 오후 3시 온라인으로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유재명, 한예리, 엄태구, 이레, 박현석 감독이 참석했다.


'홈타운'은 1999년 사주시, 연이은 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유재명)와 납치된 조카를 찾아 헤매는 여자(한예리)가 사상 최악의 테러범(엄태구)에 맞서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유재명은 참혹한 테러 범죄로 아내를 잃은 강력반 형사 최형인 역을, 한예리는 테러범의 가족이라는 사회적 낙인을 견디며 살아가는 조정현 역을, 엄태구는 1987년 사상 최악의 무차별 가스 테러 사건을 벌이고 12년째 수감 중인 무기징역수 조경호 역을, 이레는 조경호의 딸 조재영 역을 각각 맡았다.


'홈타운' 스릴러 방식 파괴, 낯설지만 흡입력 강할

유재명은 '비밀의 숲2'에 특별출연한 것이 '홈타운' 출연으로 이어졌다. 그는 "'비밀의 숲1'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서 감사한 마음으로 '비밀의 숲2'에 특별출연을 했었다. 그때 감독님과 짧게 인사를 나눴는데, 또 만날 것 같다고 하셨다. '홈타운' 대본이 저에게 오면서 그때 말한 작품이구나 알게 됐다"고 말했다. 대본에서 느낀 궁금증이 출연 결심으로 이끌었다. 유재명은 "숨겨진 것에 대한 궁금증이 느껴지고 잠시 멍한 느낌이었다. 지문에 음악이 들리기도 하고 호흡이 들리기도 했다. 간결한 지문인데 연상이 될 정도였다. 그래서 바로 감독님과 작가님을 만나뵙고 싶다고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다른 촬영을 하고 있었는데 급히 만나뵙고나서 이야기의 전사나 작품의 배경들을 2시간 정도 설명을 듣고나서 해야되겠다 말씀을 드린 기억이 난다. 그만큼 배우들에게는 잘 해낼 수 있을지 부담감을 주는 작품이지만 그만큼 멋진 작품이 와서 행복해한 기억이 있다"고 전했다.


'홈타운' 속 이야기에 잘 어우러지기 위해 노력했다. 유재명은 "줄타기였던 것 같다. 과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는 상태에 머물면서 일상적 연기를 하는 것, 슬픔을 표현하는 방식이 궁금증을 유발하게 할 것, 긴장과 일상 사이에서 상태를 유지하는게 중요했다. 형사들이 가지고 있는 관습적인 것들을 최대한 빼려고 노력했고, 그렇지만 그런 것들을 넣지 않으면 긴장감이 떨어지기 때문에 저만의 것을 찾는게 중요했다. 육체적인 힘듦보다는 그런 것들이 힘든 재미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예리는 영화 '미나리'의 글로벌 성과 이후 첫 드라마에 출연한다. 그는 "대본을 보자마자 흡입력이 있고, 이 다음 이야기가 궁금했다. 내가 이 정도로 궁금해한다면 다른 분들도 재미있게 보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기 때문에 선뜻 선택할 수 있었다"며 "저한테 '미나리'에서 벌어진 일들은 꿈 같은 이야기여서 되게 현실감이 없다. 그래서 오히려 작품을 선택하는데 부담이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홈타운' 스릴러 방식 파괴, 낯설지만 흡입력 강할

한예리 또한 '홈타운' 안에서 어우러지는 것에 집중했다. 한예리는 "'홈타운' 안에서 잘 어울려야 된다는 생각을 먼저 했다. 장르 드라마 자체가 주는 분위기가 있다고 생각이 들어서 그것을 해치지 않게 튀지 않으면서 연기해야겠고, 사실적 인물처럼 느껴져야겠다고 생각했다. 살인자의 동생이기 때문에 어떻게 모든 걸 감수하고 살아가는지 고민을 했다. 본인도 상처를 갖고 있지만 상처를 가진 사람들을 대면해야 할 때 어떤 입장에 놓여있고, 어떤 선택을 할 것이냐 그런 생각들을 많이 했다"고 이야기했다.


엄태구는 '홈타운'에서도 그렇고 전작들에서도 실제 성격과 전혀 다른 강렬한 캐릭터들을 도맡아 했다. 전작과의 차이점에 대해 엄태구는 "'낙원의 밤'에서는 말이 없었는데 '홈타운'에서는 말을 굉장히 많이 한다. 그리고 '낙원의 밤'에서는 몸을 많이 썼는데 '홈타운'에서는 대부분이 가만히 앉아 있다"고 밝히면서 "조경호의 대사 안에 많은 의미들이 숨겨져 있다. 주의깊게 보시면 미스터리 장르를 좀 더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홈타운' 스릴러 방식 파괴, 낯설지만 흡입력 강할

이레는 전작에서는 밝고 사랑스러운 캐릭터였다면 이번에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극에 등장한다. 이레는 "전 작품과 캐릭터를 비교해 봤을 때 차이점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었는데 너무 감사하게도 재영이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주어진 스토리라인이나 캐릭터 자체가 확연히 다르다"며 "시청자 분들이나 감독님이 보셨을 때 싱크로율이 맞다면 만족스러운 결과이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고 밝은 미소와 함께 말했다.


기존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와는 다른 화법과 상징성 있는 대사들이 '홈타운'의 포인트. 각 캐릭터들이 무언가를 숨기고 있고, 진실을 추적해가는 과정이 큰 궁금증과 호기심을 유발할 것이라는 귀띔이다. 각자의 궤도 속에서 움직이면서 긴장감 넘치는 텐션이 낯설지만 충분한 재미로 다가올 것이라는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오는 22일 밤 10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사진=tvN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뉴스컬처 카카오톡채널 추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