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아우라픽처스 "정지영 감독, 스태프 보조금 횡령 무혐의"

입력 2021.09.16 13:35 수정 2021.09.16 13:35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영화 '부러진 화살' 정지영 감독 측이 스태프 보조금 횡령 의혹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16일 정지영 감독이 운영하는 아우라픽처스 측은 "지난 9일 정지영 감독과 아우라픽처스가 '부러진 화살' 제작 당시 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받은 스태프들의 보조금을 횡령하고 인건비를 착취했다는 혐의에 대해 검찰과 법원으로부터 ‘무혐의’로 결론받았다"고 알렸다.

아우라픽처스 뉴스1


아우라픽처스는 "지난 1년 간 아우라픽처스의 정상민 대표와 정지영 감독은 피의자 신분으로 묵묵히 조사를 받아 왔다"며 "'부러진 화살' 제작과정에 제기된 의혹으로 20년 전 '좋은 영화를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뜻을 모았던 스태프, 배우들이 본의 아니게 피해자, 공모자라는 부당 의혹에 시달려 안타깝고 미안했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는 지속적인 소통, 대화로 더 세심하게 현장을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은 10개월 간의 경찰 및 검찰 수사를 마치고 지난 6월 3일 피의자 정지영 감독과 정상민 대표의 업무상 횡령, 사기 혐의에 대해서 혐의없음 처분했다. 제작사 측은 보조금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처분했다고 전했다.


아우라픽처스에 따르면, 검찰은 고발인의 주장만으로는 피의자들의 혐의를 단정할 수 없고, '부러진 화살'의 스태프들에게 인건비를 지급한 통장계좌내역 등을 조사한 결과 ‘영화산업의 안정적 제작환경 조성 및 영화스태프 처우개선’이라는 영화진흥위원회의 보조금 지급 취지에 반하여 다른 용도로 전용하였다고 볼 수 없다고 했다.


앞서 지난해 8월 한현근 작가는 굿로이어스 공익제보센터 공익제보를 통해 정 감독과 아우라픽처스를 업무상횡령·사기·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날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하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당시 한 작가는 정지영 감독과 제작사 아우라픽처스를 스태프들의 인건비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로부터 받은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로 고발한 한현근 작가가 노동의 대가를 돌려달라고 지탄한 바 있다.


작가는 정지영 감독과 5년간 일했다는 동료 작가가 시나리오를 세 편 썼지만 한 푼도 못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감독은 3년간 정 감독의 회사에서 촬영을 준비했지만, 급여를 받지 못하고 끝나 실의에 빠졌다고 했다. '부러진 화살', '남영동 1985'로 정 감독과 아우라픽처스가 수십억 원을 벌었지만, 정작 스태프와 각본가 일부는 급여조차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관해 아우라픽처스 측은 "'남영동1985'의 작가와 프로듀서 등이 영진위의 차기작 기획개발 지원금으로 지급받은 인건비를 '남영동1985'의 제작비에 투자해 사용한 점에 대해서도 피의자 및 당사자들이 영화진흥위원회를 기망하여 보조금을 교부받았다거나 보조금의 용도를 전용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혐의 없음’으로 결론내렸다"며 "이어 고발인이 제기한 항고와 재정신청 역시 모두 기각되었다"고 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뉴스컬처 카카오톡채널 추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