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슈퍼밴드2' 크랙실버·시네마, 록스피릿은 이어진다

입력 2021.10.06 15:49 수정 2021.10.06 15:49

본격 활동 시작한 크랙실버·시네마의 소감과 각오

[뉴스컬처 권수빈 기자] '슈퍼밴드2'를 통해 탄생한 크랙실버와 시네마가 많은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좋은 음악으로 보답할 것을 다짐했다.


6일 오후 3시 온라인을 통해 JTBC '슈퍼밴드2' 우승팀 크랙실버와 준우승팀 시네마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크랙실버 멤버 윌리케이 대니리 빈센트 싸이언 오은철, 시네마 멤버 기탁 김슬옹 변정호 임윤성이 참석했다.


'슈퍼밴드2' 크랙실버·시네마, 록스피릿은 이어진다

우승팀 크랙실버의 윌리케이는 "'슈퍼밴드2'에서 크랙실버라는 이름으로 새로이 탄생하게 됐는데 그럴 수 있게 응원해준 시청자, 팬 여러분께 감사하다. 많은 걸 얻을 수 있는 기회였고, 음악을 하면서 치열하게 경쟁을 하면서 살아왔었는데, 한편으로는 연주하는 스타일이 맞는 길인지 고민을 많이 했었다. 여러분들이 보내주는 사랑으로 좋은 결과를 얻어서 영광이다. 저희가 우승을 거머쥐었지만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더 멋진 음악, 멋진 무대, 좋은 연주로 활동하는 멋진 밴드, 뮤지션이 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준우승을 차지한 시네마의 기탁은 "운이 좋다고 생각이 들었다. 슈퍼밴드가 아니고서야 이렇게 마음이 잘 맞는 사람들을 만나기 어려웠을 거다. 형들을 만나게 되고, 지금의 시네마가 있을 수 있음에 감사하다. 시네마의 시작을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경연동안 멋진 무대를 많이 보여준 두 팀이다. '슈퍼밴드2'에 임하면서 신경을 쓴 부분은 무엇일까. 크랙실버의 윌리케이는 "첫 라운드를 크랙샷 멤버로만 '난 괜찮아'를 해서 사랑을 받았는데, 그 정도로 응원을 받을 줄 예상하지 못했다. 그때 사용한 앰프, 기타, 의상의 컬러 코드까지 재현하려고 했다. 퍼포먼스나 연주적으로는 '난 괜찮아'보다 강력한 연주와 퍼포먼스를 보여주려고 했다"고 답했다.


'슈퍼밴드2' 크랙실버·시네마, 록스피릿은 이어진다

시네마의 김슬옹은 "어떻게 시청자들을 놀래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 심포니 사운드를 도입했다. 웅장한 오케스트라와 밴드의 합이 얼마나 멋있는지 고민했다. 그날 우리 멤버들의 젖은 머리가 제일 포인트가 되지 않았나. 사운드 메이킹보다 젖은 머리에 더 신경을 쓴 것 같다"고 농담을 섞어 이야기했다.


크랙샷의 경우 새로운 멤버 오은철을 영입하면서 크랙실버로 태어났다. 윌리케이는 "기존 크랙샷을 8년간 유지해오면서 할 수 있었던 음악적 색채, 표현할 수 있는 연출에서 단 한 명이 추가됐지만 이 한 명으로 인해 기존에 했던 것 이상으로 배리에이션을 펼칠 수 있다. 천군만마같은 형제를 만날 수 있었다. 결선 두 개의 무대로 표현하기에는 짧은 감이 있기 때문에 지금 크랙실버에서 보여드릴 수 있는게 많으니 기대해줬으면 좋겠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빈센트는 "크랙샷으로 활동하면서 혹시 우리 밴드에 새로운 멤버가 온다면 건반 주자일 확률이 높은데, 만약 어떤 사람이 치고 있을까 상상을 했었다. 은철이가 1, 2라운드에서 했던 영상을 보니까 마음 깊은 곳에 날뛰고 싶은데 날뛰지 못하는 짐승이 보였다. 3라운드 때 완전 다른 사람이 돼서 치고 있는 걸 보는데, 1라운드와 3라운드 포지션 캠을 보면 완전히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찾던 사람을 찾았다"며 다시 한 번 환영했다.


시네마는 이번 경연을 기회로 삼아 팀으로 뭉치게 됐다. 기탁은 "서로의 원픽으로 꼽았던 사람들이다. 작업을 하면서 짜릿한 순간이 많았다. 앞으로 형들과 좋은 음악 만들 것 같다"며 이제 막 출발했지만 합이 잘 맞는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슈퍼밴드2' 크랙실버·시네마, 록스피릿은 이어진다

지난 월요일 방송에서 경연을 마쳤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앞으로 어떤 공연과 음악을 선보일까. 윌리케이는 "밴드가 가진 강력한 에너지나 다이나믹함을 표현할 수 있는 크랙샷이 있고, 클래식에서 힘을 가진 오은철이 가진 에너지가 있기 때문에 밴드가 가진 와일드한 에너지, 사람들을 미치게 하고 뛸 수 있게 하는 에너지를 보여줄 수 있다. 그리고 공연 중간에 피아노 연주가 나오는 식으로 우아한 연출을 하고 싶었는데, 크랙실버에서만 볼 수 있는 연출도 기획하고 있다. 기존 록이 가진 웅장하게 펼쳐지는 감동적인 에너지까지 다양한 연구와 고민을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시네마의 기탁은 "저희의 이름이 시네마인 것처럼 보시는 분들이 한 편의 영화를 본 듯한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의미에서 지었다. 어떤 무대든 그렇게 할 예정"이라며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두 밴드는 새로운 음악과 무대 뿐만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하면서 앞으로 펼칠 다양한 활동을 약속했다.


사진=JTBC



권수빈 기자 ppbn010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뉴스컬처 카카오톡채널 추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