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박은빈·로운, '연모'할 수밖에 없는 '관계성 맛집'

입력 2021.10.08 15:24 수정 2021.10.08 15:24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연모'가 다양한 방향, 다채로운 형태의 사랑을 그려내며 시청자의 마음을 건드릴 것을 예고했다. '남장 여자 왕'에 도전한 박은빈과 처음으로 사극에 임하는 로운. 두 청춘 배우의 도전이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8일 KBS2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현장에는 송현욱 감독과 배우 박은빈, 로운,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정채연이 참석했다.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 휘(박은빈 분)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궁중 로맨스다. '연애 말고 결혼', '또 오해영', '뷰티 인사이드' 등 감성적인 연출로 수많은 로맨스 명작을 탄생시킨 송현욱 감독의 작품이다.


송현욱 감독은 "궁궐이라는 치열한 공간에서 이들이 펼치는 열정적이고 낭만적인 이야기다. 로맨스 사극을 표방하지만 액션, 정치, 코미디도 있다. 많은 장르가 복합적으로 녹아있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박은빈·로운, '연모'할 수밖에 없는 '관계성 맛집'


작품을 이끌어갈 여섯 명의 배우는 '연모'를 도전이라고 표현했다. 박은빈은 이지적인 카리스마를 지닌 단단한 군주로 변신한다.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남자로 살아가야 하는 인물이다. 기존 사극에서 보기 어려운 여자 왕 역할에 도전하게 된 박은빈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여인이 옥좌의 주인이 되는 이야기라는 것 자체가 뛰어나다는 생각을 했다. 꿈꿀 수는 있지만 할 수 없었던 캐릭터였기 때문에 대본을 보는 순간 새로운 꿈이 생기는 기분이 들었다"고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나만의 용포를 입어보고 싶다는 욕심이 들었다. 내용 자체가 매혹적이어서 그동안 보지 못했고 앞으로도 쉽게 보기 힘든 희귀하고 소중한 작품이 될 것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 어려운 작품이 될 것이라는 걸 알면서도 새롭게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 촬영 중인데, 제 선택을 후회한 적이 없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 "남자, 여자로 나누는 것보다 휘라는 사람 자체를 시청자분들에게 설득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은빈·로운, '연모'할 수밖에 없는 '관계성 맛집'

박은빈·로운, '연모'할 수밖에 없는 '관계성 맛집'


로운은 휘의 스승이자 첫사랑 정지운 역을 맡았다.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게 된 로운은 "사극이라는 장르에 빨리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작품이다. 마음에 와닿은 한 줄의 대사가 있어서 출연 고민을 길게 하지 않았다. 대본을 읽으면서도 애절한 사랑 이야기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지운만의 매력으로는 "거침없는 부분"을 꼽았다. 그는 "휘가 자신의 정체를 숨겨야 한다면, 지운은 그럴 이유가 없다. 그런 부분이 휘에게는 매력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서로가 가지지 못하는 부분을 매력으로 느낀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남윤수는 왕실의 종친 이현을 연기한다. 항상 웃고 있지만, 남모를 고뇌도 지닌 인물이다. 남윤수는 "사극 특성상 많은 걸 배울 수 있고 도전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서 한번 해보자는 생각이 컸다"며 "이현의 '연모'는 두렵고도 단단하다는 것이다. 위태로운 모습의 휘를 평정심을 잃지 않고 지켜준다. 지운에게도 든든하게 옆에 있어주는 캐릭터"라고 이야기했다.


박은빈·로운, '연모'할 수밖에 없는 '관계성 맛집'

박은빈·로운, '연모'할 수밖에 없는 '관계성 맛집'


최병찬은 휘의 호위무사 김가온으로 분한다. 자신에게 낯선 캐릭터로 다가왔다는 최병찬은 "감정을 잘 보이지 않는 성격이다. 동시에 과거 사건을 겪으면서 내면의 아픔을 지닌 캐릭터다. 가온이가 어떤 비밀을 가지고 있고, 어떻게 풀어나가는지 예측하시면 신선하게 다가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조판서의 외동딸 신소은은 배윤경이 맡았다. 배윤경이 말하는 소은은 "부족함 없이 자란, 영리하고 당찬 인물"이다. 그러나 지운을 만나면서 사랑에 빠지고, 처음 느끼는 감정에 고민한다. 정채연은 병조판서의 늦둥이 막내딸 노하경 역으로 맑은 매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그는 "세상을 마냥 밝고 예쁘게 바라보는 친구"라며 "그런 친구가 사랑하는 왕을 만나 어떤 감정 변화를 느끼는지 지켜봐달라"고 했다.


'관계성 맛집'이라는 점이 '연모'의 가장 큰 매력이다. 박은빈은 "모든 인물이 입체적이다. 지운과의 관계에 있어서는 연모라는 감정을 품는 순간 휘가 필사적으로 지키고 있는 위치가 흔들릴 수밖에 없다. 하지만 속절없이 젖어들 수밖에 없는 연모의 감정들이 굉장히 재미있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로운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는 주저함 없이 "호흡과 케미는 최상"이라고 자신해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박은빈·로운, '연모'할 수밖에 없는 '관계성 맛집'

박은빈·로운, '연모'할 수밖에 없는 '관계성 맛집'


정채연 역시 "저는 첫 만남이라는 단어를 좋아하는데, 각자의 케미와 관계성, 첫 만남이 설렐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윤정도 "각자 연모하는 마음 속에 미묘한 감정을 따라가면서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봐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송현욱 감독은 "스토리와 캐릭터의 개연성에 주안점을 뒀다. 모든 사람이 거미줄처럼 얽혀있다. 서로 연모하는 대상이 다르고, 그 관계들이 비극적이기도 하고 재밌기도 하다. 그런 캐릭터들이 시청자를 어떻게 납득시킬 수 있을지 고민했다"며 "배우들이 내뿜는 열정과 에너지, 사랑을 화면에 잘 담아내기만 해도 시청자가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사진=KBS2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뉴스컬처 카카오톡채널 추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