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곱창밴드가 5만9천원? 아비에무아 "까다로운 공정 필요"

입력 2020.06.29 14:10 수정 2020.06.29 14:10

"고급 실크 특성상 까다로운 공정 필요"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다비치 강민경이 쇼핑몰 '아비에무아(aviemuah)'를 오픈한 가운데, 높은 가격으로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강민경은 지난 28일 아비에무아 오픈 소식을 전했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비에무아는 설립자의 취향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브랜드다.

곱창밴드가 5만9천원? 아비에무아 다비치 강민경. 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자연스러움에 가치를 두고 각자의 다양한 삶을 보다 편안하게 할 옷을 소개하며 독립적인 신흥 디자이너들과 함께 오래도록 남아 있을 양품을 제공한다.


아비에무아는 의류를 포함해 리빙 아이템도 판매하고 있다. 각 제품에서는 강민경이 인스타그램 및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보여준 미니멀한 감성이 깃들어 있다.


강민경은 아비에무아가 론칭과 동시에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오르고 접속 폭주로 홈페이지 서버가 마비되는 일이 벌어지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곱창밴드가 5만9천원? 아비에무아 아비에무아 곱창밴드. 사진=아비에무아 인스타그램

한편 일부 누리꾼들은 아비에무아 내 제품 가격에 의아하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특히 곱창밴드의 가격이 눈길을 끌었다. 아비에무아 홈페이지에 올라온 헤어 액세서리는 5만9천원으로 이와 관련해 과하게 비싸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가격 논란이 이어지자 아비에무아 측은 인스타그램에 "실크 100%로 만들어진 이 스크런치는 폭이 약 21cm로 매우 많은 양의 원단을 사용했다"며 "고급 실크의 특성상 까다로운 공정을 필요로 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품 설명이 미흡해 가격 책정에 의문을 가지는 분들이 많다는 걸 인지했다. 이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욱 구체적이고 자세한 정보로 소통하는 아비에무아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