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예쁘고…비현실적 외모" 이동욱X조보아, 서로의 첫인상(화보)

입력 2020.09.16 08:29 수정 2020.09.16 09:01

이동욱 "조보아, 화면보다 더 예쁘다"
조보아 "이동욱, 구미호와 어울리는 비현실적 외모"

[뉴스컬처 김은지 기자]배우 이동욱과 조보아가 완벽한 케미를 자랑했다.


이동욱, 조보아는 16일 공개된 화보에서 독보적인 아우라를 발산하며 표정과 분위기만으로 감각적인 작업물을 완성했다. 이들은 같은 디자인의 더블 코트를 나눠 입고 애정 가득한 눈빛을 주고받으며 다정한 커플 포즈를 취했다.


아울러 이동욱은 클래식한 디자인의 코트와 슬랙스 등을 매치해 남친 룩을 선보였고, 조보아는 정교한 테일러링으로 세련된 무드가 느껴지는 재킷과 스커트, 팬츠를 매치해 세련되면서도 시크한 세미 캐주얼룩을 연출했다.






배우 이동욱, 조보아 화보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동욱은 오는 10월 7일 방송 예정인 tvN 새 드라마 '구미호뎐'을 언급했다. 그는 "남자 구미호라는 캐릭터도 생소했고, 잘 어울릴 것 같다고들 말씀해주셔서 도전해보고 싶었어요. '도깨비'의 저승사자 캐릭터가 큰 사랑을 받았으니, ' 구미호뎐'의 이연과 혹여라도 외적인 부분이나 디테일한 설정이 겹쳐 보일까 봐, 기시감을 느끼실까 봐 그런 점을 최대한 제외하려고 했거든요. 이승과 저승을 오가고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천 년 이상 살아낸 그런 캐릭터들의 변주가 쉽지는 않더라고요. 최대한 노력하고 있어요"라고 했다.


조보아는 "제가 맡은 지아는 씩씩하고 당차고 겁이 전혀 없는 인물이에요. 직설적이기도 하고요. 저는 그런 모습과는 꽤 거리가 먼 것 같아요. 그래서 오히려 지아를 연기하는 게 통쾌하고 재밌더라고요. 평소에 제가 하지 못 하는 말과 행동을 할 수 있었고요, 그래도 씩씩한 모습은 저와도 비슷한 것 같아요"라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이어 이동욱은 조보아의 첫인상에 대해 "처음 봤을 때 화면보다 더 예쁘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어요. 또 TV에서 보이는 이미지보단 자신의 주장을 훨씬 더 조리 있게 잘 얘기하더라고요. 그런 점이 매력적으로 느껴졌고, 함께 상의를 잘하면서 작품을 만들어갈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더라고요"라고 답했다.


조보아는 "이동욱이라는 배우를 딱 떠올렸을 때, 구미호랑 되게 잘 어울리지 않나요? 좀 설렜어요. 그런 판타지성 있는 캐릭터가 정말 잘 어울리는 배우라고 생각해요. 이동욱 선배의 비현실적인 외모 덕분에 선배가 아니면 어떤 배우가 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어요"라는 말로 상대 배우와 작품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표했다.


사진=앳스타일



김은지 hhh50@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