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심판 맞힌 조코비치에 벌금 1만달러 부과…16강 진출 상금도 날아가

입력 2020.09.08 08:43 수정 2020.09.08 08:43

자신의 감정을 조절하지 못해 US오픈에서 실격패한 노박 조코비치(세계랭킹 1위·세르비아)에게 벌금 1만달러(약 1200만원)가 부과됐다.


ESPN 등 외신은 8일(한국시간) "US오픈에서 보인 스포츠맨답지 못한 행동으로 벌금 1만달러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심판 맞힌 조코비치에 벌금 1만달러 부과…16강 진출 상금도 날아가 조코비치 인스타그램 캡처

조코비치는 지난 7일 US오픈 남자 단식 16강전 파블로 카레나 부스타(세계랭킹 27위·스페인)와의 경기에서 1세트 도중 실격당했다.


조코비치는 1세트에서 5-6으로 역전당하자 화를 참지 못했다. 공을 강하게 코트 뒤쪽으로 쳤는데 공교롭게도 이 공이 선심의 목에 정통으로 맞았다. 고의는 아니었지만 심판진은 '코트 내에서 공으로 위협하거나 무모하게 치는 행위에 대해 징계할 수 있다'는 테니스 그랜드슬램 규칙에 따라 조코비치를 실격처리했다.


또한 조코비치는 실격당한 뒤 경기 후 기자회견에도 임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서도 벌금 7500달러가 부과됐다.


이외에도 조코비치는 16강까지 진출하며 확보한 상금 25만달러(약 2억9700만원)도 받을 수 없게 됐다.


(뉴스1)



최형우 기자 newsculture1@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뷰티라이프 SNS매거진 '라이킷'
난리나닷컴 오픈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