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로 띄워질 Div

윤석화, 무대에서 돌아보는 50년 연기 인생

입력 2021.09.15 10:23 수정 2021.09.15 10:23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배우 윤석화가 '자화상I'을 통해 연기 인생을 돌아본다.


윤석화가 오는 10월 21일부터 11월 20일까지 소극장 산울림에서 윤석화 아카이브 '자화상I'의 포문을 연다. 어느덧 데뷔 50주년을 앞두고 있는 윤석화는 이번 작품에서 연출, 구성, 출연으로 참여해 본인의 무대 위의 삶을 되돌아보고, 관객에게 질문을 던지는 시간을 가진다.


윤석화, 무대에서 돌아보는 50년 연기 인생


'자화상'은 그동안 윤석화가 소극장 산울림에서 출연했던 연극 중 대표작을 선정해 명장면들을 엮어 재구성하는 형식의 작품이다. 그는 자신의 첫 산울림 무대였던 '하나를 위한 이중주', 임영웅 연출과의 첫 작업이었던 '목소리', 그리고 장기 공연의 신화를 이끌어낸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선택했다.


이번 공연은 '윤석화 아카이브' 작업의 시작이다. '자화상I'에선 작품들의 하이라이트를 연기, 노래, 안무 등을 통해 자유롭게 재해석하며 풀어낸다. 윤석화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담은 영상이 연극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1975년 연극 '꿀맛'으로 데뷔한 윤석화는 '하나를 위한 이중주', '목소리', '딸에게 보내는 편지', '신의 아그네스'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한국 연극계의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사진=산울림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라이킷'
뉴스컬처 카카오톡채널 추가

Hot Photo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위로가기
마스크영역